Page 2 - 미션20호
P. 2

CBS 출산돌봄운동                                                             CBS는 세상과 교회를 잇는 다리입니다



                             저출산 위기 극복을 위한  CBS 출산돌봄 캠페인1273



               “출산돌봄,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 교회를 일으키고


                  하나님 나라를 확장하는 한국교회의 소망입니다”




                〈출산돌봄 캠페인1273> 교회가 외쳐주십시오. 출산장려 사역을 위해 기도와 말씀전파로 힘
                을 모아주십시오. CBS에 힘을 보태주십시오. 인구구조의 안정적 전환, 믿음으로 가능합니다.
                2025년 출산을 1명대로 회복하는 것입니다. CBS는 지속적 운동으로 이어가겠습니다.



                                                              산돌봄입니다.  CBS가 모든 매체를 동원해서 출산돌봄을

                                                              대대적으로 시작합니다.
                                                                저출산 위기 극복을 위한 ‘출산돌봄캠페인1273’ 시편
                                                              127편3절 ‘자녀는 하나님이 주신 최상의 선물입니다. 태
                                                              의 열매는 그 분이 후히 내리시는 유산입니다.’ 하나님의

                                                              지상명령으로 받아드리는 것입니다.


                                                              '2028년, 인구절벽이 도래'
                                                                대한민국을 이어갈 새로운 세대의 축소, 국가 경쟁력 약
             〈출산돌봄 캠페인1273> 을 설명하는 CBS 김진오 사장
                                                              화는 물론 사회의 존립마저 위협받고 있습니다. 저출산 인
           '출산은 교회의 사명'                                       구위기는 한국교회의 앞날에도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습
            출산 모두가 심각성을 압니다. CBS가 왜 출산돌봄운동                    니다.
           을 하지? CBS가 선교기관이고 언론사인데 CBS가 하면

           되나? 사슴이 시냇물을 찾기를 갈급함 같이, 출산을 늘리                    2047년 대한민국 전역이 소멸 위험
           기에 갈급한 심정입니다.                                        모든 시군구가 소멸 고위험 내지 소멸 위험단계로 진입
            새벽기도 제목이 하나님 이 나라를 구해주소서, 불쌍히                     합니다. 서울마저 23개 구가 소멸 위험 단계로 진입합니
           여기소서, 저희는 죄인입니다. 늘 눈물이 나는 부분이 출                    다. 지금부터라도 국가의 시스템 전반을 미래지향적으로




                    인구감소에 따른 기독교인구 감소비율                                     시군구별 장래 소멸위험지역 분석





















           02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