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thinnavi


공지 및 이벤트

상단메뉴

상단배너


CBS 메뉴


왼쪽메뉴
  > 라디오 > 라디오 특집 기획
목록
제목 <소리를 보/여/ 드립니다> - [1부] 스마트 세상의 장애인들
방송일 2013/11/18 조회 6175 다시듣기  


창사특집 다큐멘터리 <소리를 보/여/ 드립니다>
- 제1부 "스마트 세상의 장애인들"



▶ 팟캐스트 다시듣기




우리나라 스마트폰 보급대수 3500만 대,
국민 1인당 스마트폰 1대씩 갖고 다닌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스마트 세상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격차를 줄일 수 있는 절호의 기회입니다.
스마트 앱 사용법을 익히고 웹 접근성이 높아지면
장애인들의 삶이 근본적으로 바뀔 수 있기 때문입니다.
스마트폰이 시각장애인의 눈이 될 수 있다면,
스마트 미디어로 청각 장애인의 귀가 열릴 수 있다면,
장애인도 비로소 스스로 품위를 지키며 독립적으로 살아갈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자칫 장애인을 영원한 ‘소통의 감옥’으로 몰아넣는 재앙일 수도 있습니다.
스마트폰, 스마트 미디어에 접근조차 할 수 없을 때
그들은 소외될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가 어떻게 하느냐에 달려있는 것이지요.

이것이 바로 장애인들의 스마트권을 이야기하는 이유입니다.
그들에게 모바일 접근권을 보장해주어야 합니다.
모바일 접근권은 장애인에게 기본권이자 생존권이기 때문입니다.

제1부  "스마트 세상의 장애인들"은 스마트 미디어 시대,
장애인의 시선으로 바라본 장애인 소통 희망 보고서입니다.
스마트폰을 통해 장애인들의 삶이
어떻게 획기적으로 달라질 수 있는지, 장애를 뛰어넘는지,
해외 사례를 통해 알아봅니다.

그리고 국민의 80퍼센트가 스마트폰을 사용한다는 2013년의 대한민국,
이 스마트 세상의 장애인들이 어떤 현실에 처해있는지 살펴보고자 합니다.


* 내레이션 : 이윤지(배우) 한주완(배우)


* 삽입곡
“스르르르” (선비)
“Embrace all" (티어라이너)




CBS 창사특집 다큐멘터리
<소리를 보/여/ 드립니다>
제1부 "스마트 세상의 장애인들"




* 창사특집 다큐멘터리 <소리를 보/여/ 드립니다>
  이 프로그램은 방송문화진흥회의 지원을 받아 제작됐습니다.


--------------------------------------------------------------------
E(1)   [시각 장애인의 SNS]
--------------------------------------------------------------------

Narr.(양서연) 이 소리, 어떤 소리일까요?

E.                Up -  Down
  
Narr.(양서연) 네, 맞습니다. 시각 장애인이 페이스북 하고 있는 소리입니다
  
                   그럼, 이 소리는요?

-------------------------------------------------------------------
E(2)   [청각 장애인의 영상통화]
--------------------------------------------------------------------

Narr.(박세호) 잘 모르시겠나요?

E.                 Up - Down

Narr.(박세호) 네, 청각 장애인이 영상 통화하고 있는 장면입니다.

                    소리가.... 보이시나요?


Signal 
 
  CBS 창사특집 다큐멘터리 <소리를 보/여/ 드립니다>

Signal  Up ? Down

  보고 듣고 느끼고 즐기는
  스마트 미디어 세상.

  과연
  장애인들에게도 세상은 천국처럼 아름다울까요?

  스마트 미디어 시대,
  장애인의 시선으로 바라본
  장애인 소통 희망 보고서 <소리를 보/여/ 드립니다>
  오늘은 제1부  "스마트 세상의 장애인들" 편을 보내 드립니다.

(Signal out)

--------------------------------------------------------------------
E(3)   [호루라기 체육 수업] (청각 장애인 교사 박세호 선생)
--------------------------------------------------------------------

Narr.(박세호) 저는, 
                   특수학교 체육교사입니다.
                   청각장애인 박세호.
                   임용고사를 통해 교사가 된 지, 12년째입니다.
 
E.                Up - Down

Narr.(박세호) 저의 소통방식은
                   주로 수화, 지화(指話), 그리고 문자...
                   그런데 
                   스마트폰이 생기고부턴 소통방식에 큰 변화가 생겼습니다.

--------------------------------------------------------------------
E(4)   [SNS 학사 논의 + 박세호 부부 영상 통화] (45")
--------------------------------------------------------------------
Narr.(박세호) 동료 선생님과 학교일을 SNS로 상의하기도 하고

                    아내와 수시로 영상통화를 할 수도 있습니다.

E.                 Up - Down

Narr.(박세호) 영상 어플을 통해 소리를 '볼 수 있게' 된 거죠.
                    ... 음성전화기 시대엔 상상할 수도 없었던 일입니다

(E. out)

--------------------------------------------------------------------
E(5)   [플라멩코 무용단 '라루스' 연습 장면]
--------------------------------------------------------------------

Narr.(양서연) 저는, 플라멩코 댄서입니다.
                   플라멩코 무용단 '라루스'를 이끌고 있죠.

E.                 Up  - Down

Narr.(양서연) 빨간 드레스를 입고, 정열의 춤을 추어 보일 때면
                   사람들은 
                    제가 시력을 잃어가고 있다는 걸 눈치 채지 못합니다.
  
                    '시각장애인 플라멩코 댄서 양서연'
                    춤은 저에게 최고의 소통 언어입니다.

                    그리고 또 하나 세상과 소통하는 방식, 
                    바로 스마트 폰입니다.

--------------------------------------------------------------------
E(6)   [시각 장애인 스마트 미디어 활용] (SNS 활용 등)
--------------------------------------------------------------------
--------------------------------------------------------------------
INT(1)  [양서연] "페이스북 등 SNS... 댓글 ..외부와 소통"
--------------------------------------------------------------------

 
Narr.(양서연)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SNS...

                    스마트 세상에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사이의 장벽이 없습니다.
                    이 순간 저는 더 이상 시각장애인이 아니죠.

                    골방 안에 머물던 장애인들이 
                    시나브로 
                    세상 밖 외출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
E(7)   [앰블런스] 응급실의 청각 장애인  
--------------------------------------------------------------------

Narr.(박세호) 하지만 세상이 늘 '스마트 천국'인 것만은 아닙니다. 

                     저는
                     '2013년 5월의 악몽'을 잊지 못합니다.
                     집에 혼자 있던 청각장애인 아내가
                     갑자기 응급실에 실려간 그 날입니다.

E.                 Up -Down (응급실 소음)

Narr.(박세호)  의료진과 소통이 안 돼
                   제대로 설명도 듣지 못한 채 
                   여기저기 
                   덜컹덜컹 실려다니던, 공포의 시간...

E.                Up  - Down  (의료진 체크 소리)

--------------------------------------------------------------------
INT(2)  [청각장애인 아내 황혜진] 응급실 상황 (35")
--------------------------------------------------------------------

Narr.(박세호) 그 날, 응급 상황 속에서
                    음성을 수화로 통역해주는 스마트폰 앱이라도 하나 있었다면,
                     이렇게 스마트한 세상에서
                    저렇게 원시적인 공포를 경험하진 않았을 텐데....

--------------------------------------------------------------------
INT(3)  [청각장애인 아내 황혜진] 응급실 공포 (22")
--------------------------------------------------------------------
--------------------------------------------------------------------
E(8)   [응급실 맥박] 혈압 체크 빨라진
--------------------------------------------------------------------
--------------------------------------------------------------------
M(1)   [Sub title] "스르르르" (여보세요 날 좀 봐요...)
--------------------------------------------------------------------

--------------------------------------------------------------------
E(9)   [지하철 사고] (지하철 소음)
--------------------------------------------------------------------

Narr.(양서연) 제가 아는 시각장애인 중에 김정민 씨는
                   요즘 철도공사를 상대로 소송을 벌이고 있습니다.
                   작년 9월,
                   경기도의 한 지하철 승강장에서
                   발을 헛디뎌서, 선로 아래로 추락했거든요.

--------------------------------------------------------------------
INT(4)  [시각장애인 김정민씨] 사고 경위  (28")
---------------------------------------------------------------------
--------------------------------------------------------------------
E(10)   [지하철 사고 뉴스] "추락 사고를 당한 김씨는 
            119 구급차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현재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
  
Narr.(양서연) 갈비뼈가 부러지고 치골에 금이 가는
                    전치 6주의 부상...
                    하마터면 북망산(北邙山)을 갈 뻔했답니다.

--------------------------------------------------------------------
INT(5)  [시각장애인 김정민씨] "장애인 시설 충분해야"
--------------------------------------------------------------------
--------------------------------------------------------------------
E(11)   [거리 소음]
--------------------------------------------------------------------

Narr.(박세호) 스마트 세상에서 스마트 소통하기. 
                   이건 '해도 좋고 안 해도 좋은' 문제가 아닙니다.

Narr.(양서연) 장애인들에게 
                    그건
                    '죽느냐 사느냐'...
                    생존권의 문제와도 같습니다.


--------------------------------------------------------------------
E(12)   [시각장애인용 '스크린 리더' 음향]
--------------------------------------------------------------------

Narr.(박세호) 지금 이 소리,
                  시각 장애인이 컴퓨터 하려면 꼭 있어야 하는
                   '스크린 리더' 소립니다.

                  엑스비전테크놀로지에서 처음 개발했죠.

                  김정호 이사가
                  장애인 소프트웨어 개발에 뛰어든 이유,
                   바로 '스마트 생존권' 때문입니다.

--------------------------------------------------------------------
INT(6)  [엑스비전 김정호]  "취업 혹은 실직하게 하는" (35")
--------------------------------------------------------------------

Narr.(박세호) 스스로 시각장애인이기 때문에,
                   그는 장애인들의 불안한 시선과 애달픈 목소리를 잘 알고 있습니다.

--------------------------------------------------------------------
INT(7)  [엑스비전 김정호] 앱 장애인 삶 변화/ IT는 개안 (17")
--------------------------------------------------------------------

Narr.(박세호) 스마트 세상.
                   소설 속 심봉사가 눈을 뜨듯이
                   우리 시각 장애인들, 
                   과연 '제2의 개안(開眼)'을 경험할 수 있을까요?

--------------------------------------------------------------------
M(2)   "Last Train to London" + 영국 RNIB (왕립시각장애인협회)
-------------------------------------------------------------------- 

Narr.(양서연) 영국에 가봤어요.

                   영국 '왕립'  시각장애인협회.
                   영국 왕실과 정부에선 
                   시각장애인 단체에 'ROYAL', 즉 '왕립'이란 호칭을 붙여
                   그 중요성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방문했을 때
                  왕립시각장애인협회 스티브 타일러(Steve Tyler) 국장은
                  장애인 쓰기 편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삼성 구글 같은 대기업과 
                  어떻게 제휴할 건지 고민하고 있었습니다.

--------------------------------------------------------------------
INT(8)  [영국 왕립시각장애인협회 Steve Tyler 국장]
                               "장애인도 똑같은 접근성"  (30")
--------------------------------------------------------------------

Narr.(양서연) 시각 장애인을 위한 휴대폰을 
                    세계에서 가장 먼저 사용한 나라는 영국입니다.

                   벌써
                   10년 전쯤 일이죠.
                   진지한 장애인 정책과 깨어있는 장애인 의식이 빚어낸 결과입니다.


                    청각 장애인 시민단체
                     '액션 포 히어링 로스(Action for hearing loss)'는
                    장애인들에게 직접 교육하고 
                    기기를 직접 보급하는 일까지 담당합니다.

                    이 단체 대변인격인 고르키 두르하 씨는
                    스마트폰으로 장애인의 삶이 훨씬 좋아질 거라고 확신합니다.

--------------------------------------------------------------------
INT(9)   [ACTION for hearing loss] Gorki Durha (PR officer)
                                 "more accessible" (32")
--------------------------------------------------------------------
E(13)  英 장애인 스마트폰 (기차시간표/ 키이쓰 아내 통화)
--------------------------------------------------------------------
--------------------------------------------------------------------
M(3)    "How Deep Is Your Love" (by Claude Ciari)
-------------------------------------------------------------------- 
  
Narr.(양서연) 영국의 장애인들이 
                   지금 바깥세상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이전에는 상상할 수 없던,
                   꿈에서나 그리던, 
                   소통의 세계입니다.
  
 
M                Up - Down

--------------------------------------------------------------------
E(14)   [일본 플랫폼]
--------------------------------------------------------------------

Narr.(박세호) 보고 듣고 느끼고 즐기는 스마트 세상!

                   일본의 장애인들은 어떨까요?

E.                Up  - Down

Narr.(박세호) 지난 여름,
                   후쿠오카의 한 대학에서 
                   한 무리의 장애인들을 만났습니다.

--------------------------------------------------------------------
E(15)    [일본 후쿠오카교대 장애인 박람회]
--------------------------------------------------------------------

Narr.(박세호) 일본 시각 장애인과 청각 장애인이 
                   스마트 폰을 즐기는 장면,
                   우리와 그리 다르지 않죠?

--------------------------------------------------------------------
INT(10)  [후쿠오카 한성민 교수] 일본 장애인들
                "문자를 음성으로, 검색도 편리하게" (17")
--------------------------------------------------------------------

Narr.(박세호) 이 분은 일본 후쿠오카교육대학 한성민 교숩니다.
                     약시(弱視) 시각 장애인입니다.

--------------------------------------------------------------------
INT(11)  [후쿠오카 한성민 교수] 일상생활용구 (요코하마 등/ 22")
--------------------------------------------------------------------

Narr.(박세호) "일상 생활용구."
                       이 말은 중요한 말입니다.

                       휠체어 같은 보장구처럼
                       스마트 미디어도 
                       장애인들에게 장차 무상으로 지급된다는 뜻이니까요.

                       모바일 접근권이 
                       장애인에게 '기본권'이라는 걸...
                       사람들은 알게 될 겁니다.

--------------------------------------------------------------------
M(4)   [Sub title] "스르르르" (후렴/ 스르르르 그대에게 갈게요)
-------------------------------------------------------------------- 
--------------------------------------------------------------------
E(16)   [한국정보화진흥원 장애인 IT 생활체험관]
--------------------------------------------------------------------

Narr.(양서연) 한국정보화진흥원 장애인 IT 생활체험관.
                     장애인들이 정보통신과 보조기기를 체험해 봅니다.

E.                   Up - Down

Narr.(양서연) 보이스오버(voiceover)
                      즉, 스마트폰 음성인식 기능도 익히고

                      QR코드 활용법도 배웁니다.

                      입으로 작동하는 컴퓨터 마우스도 경험해 보고요...

E.                    Up  -  Down

Narr.(양서연) 이렇게 하면  
                      장애인의 삶이
                      과연 바뀔 수 있을까요?

                      물론입니다!
                      세상과 소통할 수 있고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으며
                      평생소원이던 취업까지도 가능해집니다.

                      스마트 세상에선 
                      장애와 비장애의 장벽이 허물어지기 때문이죠.

                      한국정보화진흥원 홍경순 부장은 
                      스마트 파라다이스를 믿는 대표적인 사람입니다.

--------------------------------------------------------------------
INT(12)  [한국정보화진흥원] 홍경순 부장 "직업, 삶의 질 향상" (37")
--------------------------------------------------------------------

Narr.(양서연) 스마트 세상.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격차를 줄일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일 수도 있고
                     자칫 장애인을 영원한 ‘소통의 감옥’으로 몰아넣는 
                     재앙일 수도 있습니다.
                     우리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말이죠.

                     하지만 
                     현실은... 아직... 냉혹한 것 같아요.

--------------------------------------------------------------------
E(17)   [CBS NEWS] 스마트폰 보급 3,500만대 (18")
--------------------------------------------------------------------

Narr.(양서연) 우리나라 스마트폰 보급대수는 3,500만 대.
                    국민 1인당 스마트폰 1대씩 갖고 다니는 세상이 됐습니다.

                    그러나...

                    시청각장애인 60만 명 중 80%인 48만 명
                    그리고 
                    실태도 파악 안 된 수 십 만의 중증장애인들... 

                    ... 이 사람들은 
                    '국민 모두가 모바일 정보에 접근하는, 
                    스마트 세상'에서 소외돼 있습니다.

--------------------------------------------------------------------
E(18)   [장애인 저작권 세미나 현장] (한국장애인재단 서인환 총장)
--------------------------------------------------------------------
  
Narr.(양서연) 그나마 
                    시각 청각 장애인의 20%가 사용하는 스마트폰도
                    '소리가 좀 나고', 
                    '영상 통화가 좀 되는 생색내기 수준'일 뿐...

                    모바일 접근권에 대한 
                    정부 사회의 관심은 
                    냉랭합니다. 
  
                    한국장애인재단 서인환 사무총장이 목소리를 높이는 이유입니다.

--------------------------------------------------------------------
INT(13)  [한국장애인재단 서인환 사무총장] (29")
  "20만개 중 장애인 앱 100개...구체성 강제성 없어"
--------------------------------------------------------------------  

Narr.(박세호) 장애인들은 
                    스마트폰 단말기부터 실사용자를 배려한 흔적이 부족하다며
                    입을 모읍니다.

                    장애인을 고객으로 보지 않고 
                    그저 시혜를 베풀어야 하는 대상으로 보기 때문에
                    시늉만 내는 거죠.

--------------------------------------------------------------------
E(19)   [불만 시연]  한국웹접근성평가센터 김영미 장애인 평가사 (20")
  "무슨 뜻인지 알아들을 수 없는 말들..... 대문에서부터 막힌다."  
-------------------------------------------------------------------- 
--------------------------------------------------------------------
INT(14)  [웹접근성 평가센터 김영미 장애인 평가사] "겉모습만 갖춰" (22")
--------------------------------------------------------------------

Narr.(박세호) 한국웹접근성 평가센터 김영미 평가사 말마따나
                    애플리케이션 얘기가 나오면
                    장애인들 할 말이 많습니다.

                    모바일 접근성의 핵심이기 때문입니다.

                    스스로 길을 찾아가고
                    세상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방법,
                    바로 스마트 앱이기 때문입니다.

--------------------------------------------------------------------
INT(15)  [앱 개발자 임성현] 장애인 스마트 앱 지원 현황 (27")
--------------------------------------------------------------------
 
Narr.(박세호) 장애인용 스마트 앱 개발자 임성현 씨.
                     '진지한 장애인 어플 하나 없다' 탄식합니다.

                    혹시 우리 사회가
                    스마트 앱 개발자들의 열정에만 기대고 있는 건 아닐까요?

--------------------------------------------------------------------
INT(16)  [장애인 모바일 접근성 정책] "정부 담당자 전화 취재 내용" (20")
  "정착도 안 된 상태에서 웹 접근성만 지키라는 건 너무 앞서 나간것"
--------------------------------------------------------------------
  
--------------------------------------------------------------------
E(20)   [스마트폰 광고 모음] (빠름/ 언제 어디서나...)
-------------------------------------------------------------------- 

Narr.(박세호) 스마트 세상은 
                    이렇게 아름다운 세상을 노래하고 있는데
                    스마트 세상의 
                    장애인들은 아직 그렇지 못 합니다.

                    스마트폰이 시각장애인의 눈이 될 수 있다면,
                    스마트 미디어로 청각 장애인의 귀가 열릴 수 있다면,

                    그래서 
                    우리 장애인들이
                    스스로 품위를 지키며 독립적으로 살아갈 수 있다면...
  
--------------------------------------------------------------------
M(5)   "Over The Rainbow" (by Aselin Debison)
-------------------------------------------------------------------- 

Narr.(양서연) 이것이 바로 
                    장애인들이 스마트권(權)을 이야기 하는 이유입니다.

Narr.(박세호) 장애인들이 모바일에 접근한다는 것
                    그것은 어쩌면 
                    노동권, 교육권 같은 기본권일지도 모릅니다.
 
                     4년 전 교통사고를 당해서
                    목 아래 전신이 마비된 서울대 이상묵 교수 얘길 들어보면
                    스마트권, 모바일 접근성의 의미가 확연하게 다가올 겁니다.

--------------------------------------------------------------------
INT(17)  [한국의 스티븐 호킹, 서울대 이상묵 교수] (42")
  “스마트 미디어.....문자, 핸드폰 청각장애인에게 혁명적 도구
  ....컴퓨터는 장애인을 위해 신이 내린 선물"
--------------------------------------------------------------------

Narr.(양서연) 장애인을 위해 신이 내린 선물.
                    장애와 비장애의 구분이 없어지는 유일한 공간.

                   스마트 세상이
                   장애인의 삶을 혁명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을 거라는 걸
                   믿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
INT(18)  [영국과 일본]"독립적/ 모든 것을 스마트폰으로/ 남들과 똑같이"
--------------------------------------------------------------------
--------------------------------------------------------------------
M(6)  "Canon" (by David James Stuart)
--------------------------------------------------------------------

Narr.(양서연) 스마트 세상
                   장애인 차별 없는 장애인 천국을 만들 것인가
                   정보격차를 더욱 벌이는 장애인 지옥을 만들 것인가
                   ... 지금, 우리 사회가 답할 때입니다.

--------------------------------------------------------------------
INT(19)  [VOX POP] 
               박세호(聽)-후세끼유미(日/視)-키이쓰(英/視)-황혜진(聽)-양서연(視)
             “우리 소리를 '보고' 싶다. 우리는 세상을 그건 생존권이자 기본권이다”
--------------------------------------------------------------------
--------------------------------------------------------------------
E(21)   [SNS 하는 소리]
-------------------------------------------------------------------- 

Narr.(박세호) 오늘도 
                  당신에게 말을 겁니다
                  저희 몸짓이 들리시나요?

E.                Up - Down

Narr.(양서연) ·저희의 목소리가 
                    보이시나요?

--------------------------------------------------------------------
M(7)   [Sub title] "스르르르" (여보세요 날 좀 봐요 내가 여기 있어요)
-------------------------------------------------------------------- 

(M. out)

--------------------------------------------------------------------
후씨엠
--------------------------------------------------------------------

Signal

  CBS 창사특집 다큐멘터리 <소리를 보/여/ 드립니다>
  오늘은 그 첫 번째 시간
  "스마트 세상의 장애인들" 편을 보내드렸습니다.

  내레이션에 이윤지 한주완
  취      재 곽지현
  구성연출에 손근필 여미영이었습니다.

  한국전기안전공사 사회봉사팀과 함께 만들었습니다. 

내가찾는 라디오
방송 이벤트 & 공지

CBS 광고섹션


CBS 배너

CBS 관련 사이트

  • CBS 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