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thinnavi


공지 및 이벤트

상단메뉴

상단배너


CBS 메뉴




  > 라디오 > 김현정의 뉴스쇼
 

게시판 운영지침

CBS 추천 인쇄 이메일 목록 
 [제목] : 11/16(월) 물대포 농민 구조자 "구조중에도 따라오며 조준"
번 호 5931 글쓴이 뉴스쇼(뉴스쇼) 날 짜 2015-11-16 오전 8:41:56
조 회 1428 추 천 2 첨 부  
* 인터뷰를 인용보도할 때는
프로그램명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CBS에 있습니다.
======================================================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목격자 (의식불명 농민 구조한 동료 농민)



-뇌수술 받고 의식 찾지 못해
-과격시위? 차벽부터가 위헌
-물대포, 나이든 사람에겐 위협적


주말 동안 프랑스에서 최악의 연쇄 테러가 있었다면 우리나라에서는 서울 도심 집회에서 참가자와 경찰 사이에 큰 충돌이 있었습니다. 노동개혁법, 국정교과서 등등의 반대하는 민중총궐기투쟁 대회였는데요. 거기에서 한 농민이 경찰이 쏜 물대포를 정면으로 맞고 쓰러져서 중태에 빠진 겁니다. 이 동영상이 널리 퍼지면서 논란은 더 커졌습니다. 시위가 폭력적이었던 거냐, 아니면 진압이 살인적이었던 것이냐 이런 논란. 그당시 상황을 좀 자세하게 들어봐야 판단도 가능할 것 같죠. 그 현장에서 중태에 빠진 그 농민을 직접 구조한 분이세요. 익명으로 연결합니다. 선생님, 나와계십니까?

◆ 목격자> 안녕하십니까?

◇ 김현정> 우선 쓰러진 그분, 백 모씨라고 알려져 있는데 지금 상태는 어떠세요?

◆ 목격자> 제가 듣기로는 수술을 받고 의식은 아직 찾지 못하고 계신 것 같아요. 빨리 의식을 찾았으면 좋겠습니다.

◇ 김현정> 뇌 수술 받으신 거죠?

◆ 목격자> 네.

◇ 김현정> 그 쓰러지는 동영상을 저도 봤습니다마는. 물대포를 정면으로 맞고 쓰러지는 장면이었어요. 선생님, 그 당시 목격하신 장면이 어땠습니까?

◆ 목격자> 처음에 물대포를 맞고 중심을 잃었고요. 다시 또 물대포를 맞고 바로 뒤로 쓰러지셨습니다.

◇ 김현정> 물대포를 맞고 쓰러지셨어요? 그쪽으로 다가가셨겠네요.

◆ 목격자> 쓰러진 뒤에도 계속 물대포를 쐈기 때문에 제 생각에는 일단 얼굴쪽으로 안 맞게 하기 위해서 배 위로 올라가서 등쪽으로 제가 물대포를 막아냈습니다.

◇ 김현정> 대신 막아서... 쓰러지는 장면이 아주 그냥 통나무 쓰러지듯이 확 쓰러지는 모습이던데. 그 이후에도 물대포를 계속 쐈다고요, 그 위에?

◆ 목격자> 계속 쐈습니다. 제 생각에는 계속 쏠 것 같아서 그분을 옮기는 게 아니라 물대포를 막기 위해서 올라가서 등진 거죠, 물대포쪽을.

◇ 김현정> 이대로 두면 큰일이 나겠다 판단을 하셨던 겁니까?

◆ 목격자> 네.

◇ 김현정> 물대포 호스와 쓰러진 백 모씨 사이의 거리는 어느 정도 됐나요?

◆ 목격자> 20m 정도 됐나요?

◇ 김현정> 그 물대포의 위력이 어느 정도로 느끼셨습니까, 등으로 맞을 때.

◆ 목격자> 무릎 한 쪽을 꿇고 막아보려고 했는데. 물대포를 막으니까 두 손을 땅에 짚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 김현정> 두 손을 짚어야 버틸 수 있을 정도.

◆ 목격자> 네.

◇ 김현정> 고통이 느껴질 정도로 아픈 정도였습니까?

◆ 목격자> 오늘 아침까지 목이랑 등이 좀 뻐근합니다.

◇ 김현정> 그래서 버티다가 몇 분 만에 어떻게 옮기셨어요?

◆ 목격자> 몇 초간 그러고 있으니까 다른 시민이 한 분, 그때 이제 너무 물대포를 많이 맞아서 눈을 제대로 뜰 수 없었어요. 그래서 옮기려고 못했는데 다른 분이 한 분이 오셔서 어깨를 잡고 옮기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허리를 잡고 아마 몇 발자국 옮겼을 겁니다. 왜 그러냐면 계속 물대포를 쐈고 옮기던 와중에서도 저는 더 이상 눈을 뜰 수가 없어서 저의 몸 자체도 가누기가 힘들어서 살짝 옆으로 빠졌는데도 저한테도 쏘고 그러더라고요.

◇ 김현정> 조준사격을 했다고 보시는 거예요? 조준해서 쐈다고.

◆ 목격자> 네, 따라다니면서 옮기고 있는 과정에서 계속 옮기는 사람들 등 뒤로 물대포를 쐈고요.

◇ 김현정> 부상자를 옮기고 있는데도 계속해서 물대포를 따라다니면서 쐈다고요?

◆ 목격자> 네. 제가 나중에 보니까 그 뒤로도 계속 끝까지 쏘고 있더라고요.

◇ 김현정> 지금 경찰측에서는 이 물대포를 맞은 백 모씨가 세워놓은 경찰차벽을 훼손하려고 했기 때문에 물대포를 쏠 수밖에 없었다. 즉 먼저 과격하게 도발을 했다는 입장인데 어떻습니까? 실제로 과격한 행동을 많이 했나요?

◆ 목격자> 저희가 행진하는 중에 차벽이 위헌이라고 결정났지 않습니까?

◇ 김현정> 차벽을 세워서 막는 행동은 위법이다.

◆ 목격자> 그렇기 때문에 일부 성난 농민들이 버스 한 대 끌어내려고 밧줄을 묶어서 잡아당기는 행동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버스가 전혀 움직이지를 않았어요. 그래서 차벽이 훼손될 정도로 위협적인 상황이었다고는 보지 않습니다.

◇ 김현정> 그러니까 지금 경찰측의 논리는 워낙 과격하게 도발을 하니까 방어차원에서 쐈다 이런 거거든요. 어떻습니까?

◆ 목격자> 실제 쓰러진 그분은 그때 그냥 물대포를 피해서 지나가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분을 조준해서 물대포를 쏜 거죠.

◇ 김현정> 그러니까 지금 TV 화면에도 나옵니다마는 경찰차 차벽을 쓰러뜨리려고 하는 장면이라든지 이런 것들이 있기는 있었던 거죠.

◆ 목격자> 네.

◇ 김현정> 그러면 그런 것들은 과격한 행동이 아니냐 이렇게 얘기하는 건데, 경찰에서는.

◆ 목격자> 1차적으로 차벽이 위헌이기 때문에 경찰측에서 먼저 위법을 저지른 것입니다.

◇ 김현정> 차벽을 세워서 시위대를 막는 것 자체가 위법이기 때문에 쓰러뜨리려고 한 거다.

◆ 목격자> 네.

◇ 김현정> 쓰러뜨려졌습니까?

◆ 목격자> 아니요, 버스는 전혀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 김현정> 전혀 움직이지 않고. 그러면 물대포 쏜 백 모씨 같은 경우에는 하다가 맞으신 거예요?

◆ 목격자> 물대포 피하려다가 맞은 것 같습니다.

◇ 김현정> 쓰러뜨리려고 하는 중에 맞은 건 아니라는 말씀이세요?

◆ 목격자> 네, 제가 그때 물대포를 맞아보니까 그 위력이 나이드신 분들이 실제 서가지고 맞았다고 하면 굉장히 위협적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김현정> 알겠습니다. 지난 주말에 경찰의 물대포 진압과정을 목격한 그리고 그 중태에 빠진 농민을 구조한 분, 목소리를 직접 들어봤는데요. 시위가 폭력적이었던 것이냐 아니면 진압이 살인적이었던 거냐, 이 논란. 여러분은 들으시면서 어떻게 판단하셨습니까? 여기까지 말씀 듣겠습니다. 어려운 인터뷰 고맙습니다.

◆ 목격자> 수고하셨습니다.

◇ 김현정> 아무쪼록 중태에 빠진 농민, 빨리 쾌차하시기를 기원해야겠습니다.
이전글 11/16(월) 박지원 "文 지지율 5%, 호남만의 민심이겠나"
다음글 11/16(월) 파리10구 교민 "불안 여전..폭죽에도 혼비백산"
추천 인쇄 이메일 목록 
 
 

내가찾는 라디오
방송 이벤트 & 공지

CBS 광고섹션


CBS 배너

CBS 관련 사이트

  • CBS 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