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thinnavi


공지 및 이벤트

상단메뉴

상단배너


CBS 메뉴


방송시간
매일 09:00-11:00
(재) 매일 02:00-04:00
제작진
제작:문효선
진행:김정원
작가:장영경
  > 라디오 > 김정원의 아름다운 당신에게
초대공연 안내
이번 주 초대 공연을 안내합니다.
자세한 정보를 확인하시고 월~금 생방송 도중 #9390(50원 유료문자)으로 신청해주세요.추첨을 통해 당첨자 분들께 따로 연락드리겠습니다.

제목
[마감] 10/13(금) 푸치니 오페라 나비부인
등록일
2023-09-25
글쓴이
아름다운 당신에게
조회수
301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생방송 중에
50원의 정보이용료가 부과되는 # 9390 문자로
<공연 제목>과 <본인 성함>을 정확히 적으셔서 신청해주세요.
당첨자 분들에게는 개별적으로 당첨안내문자를 보내드립니다.★


1. 일시 : 2023년 10월 13일 (금) 저녁 7시 30분


2. 장소 :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


3. 초대인원 : 5쌍 (1인 2매, 총 10매)


4. 작품설명 :

성남아트센터와 정구호 연출가의 만남!
오페라 <나비부인>

***출연
소프라노 박재은, 테너 허영훈, 바리톤 공병우
코리아 쿱 오케스트라, 노이 오페라 코러스
지휘 파트릭 랑에

***연출-무대-의상-조명-영상디자인 정구호

새로운 무대예술의 아이콘 정구호 연출 & 제작 오페라의 산실 성남아트센터 만남
기존 작품의 시대배경에서 벗어나, 현대적 시각의 <나비부인>으로 재탄생
매혹적인 선율, 짜릿한 드라마, 관객의 마음을 파고드는 비극적인 사랑이야기
소프라노 임세경&박재은, 테너 이범주&허영훈 등 정상급 성악가 총출동

올 가을, 공연계의 믿고 보는 브랜드 정구호 연출과 성남아트센터가 손을 잡는다.
성남문화재단(대표이사 서정림)이 성남시 승격 50주년을 기념해, 푸치니의 걸작 오페라 <나비부인>을 오는 10월 12일(목)부터 15일(일)까지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선보인다.
오페라 <나비부인>은 19세기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작곡가 푸치니의 3대 걸작이자 푸치니가 가장 사랑했던 오페라다. 존 루터 롱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루이지 일리카와 주세페 자코사가 쓴 대본에 푸치니가 곡을 붙인 전 3막 구성의 작품이다.
작품은 일본의 나가사키 항구를 배경으로 돌아오지 않을 남편을 홀로 기다리다 비극적 최후를 맞는 일본인 게이샤 초초상의 이야기를 푸치니 특유의 서정적이고 극적인 선율로 그려낸다.
기존의 <나비부인>이 19세기 서구인들의 시각에서 동양에 가졌던 환상을 담아낸 것과는 달리, 이번 작품은 현대의 변화된 시각에서 새롭게 접근한 작품으로 재탄생한다. 시대적, 공간적 배경을 완전히 바꾸면서도 작품의 본질인 인간에 대한 이야기, 사랑에 대한 영원불변의 메시지는 그대로 담아내는 동시에, 푸치니의 감동적인 음악과의 조화를 통해 기존 오페라와는 또 다른 매력의 <나비부인>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나비부인>은 국내외 최고 수준의 제작진과 성악가들이 대거 참여한다.
먼저, 패션·공예·브랜드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자, 이제는 공연계의 흥행 보증수표로 자리한 정구호의 오페라 연출작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번 <나비부인>에서 정구호는 연출부터 무대, 의상, 조명, 영상 디자인을 맡아 새로운 시각에서의 작품 해석과 미장센을 통합한 예술세계를 선보일 예정이다.
지휘는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유럽 오페라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파트릭 랑에가 맡는다. 파트릭 랑에는 2014년 국립오페라단의 베르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를 지휘해 국내 관객들에게 인상 깊은 무대를 선보인 바 있으며, 이번 공연에서는 코리아쿱오케스트라, 노이오페라코러스와 환상의 호흡을 보여줄 전망이다.
사랑만을 기다리는 비극적인 여주인공 ‘초초상’ 역에는 소프라노 임세경과 박재은이 출연한다. 임세경은 2015년 한국인 리릭 소프라노 최초로 오스트리아 빈 슈타츠오퍼에서 ‘초초상’을 맡았으며 유럽 무대에서 <나비부인>을 150여 회 이상 공연한 국내 최고의 소프라노다. 또한 슈투트가르트 후고 볼프 아카데미 가곡 콩쿠르, 2015 ARD 콩쿠르 입상 후 2018년부터 2022-2023시즌까지 프라이부르크 오페라 극장 솔리스트로 활약했던 소프라노 박재은도 ‘초초상’ 역으로 함께한다.
초초상의 연인 ‘핑커톤’ 역은 베르디 국제콩쿠르, 마리아 까닐리아 국제콩쿠르 등에서 입상하며 유럽 무대에서 먼저 주목받은 젊은 테너 이범주, 섬세한 음색과 미성이 매력적인 테너 허영훈이 맡는다. 영사 ‘샤플레스’ 역에는 바리톤 우주호·공병우가, 초초상의 하녀 ‘스즈키’ 역에는 메조소프라노 방신제가 출연한다. 이외에도 테너 노경범, 베이스 아이잭 킴, 바리톤 안환, 메조소프라노 강인선이 함께 한다.
한편, 이번 공연은 성남시 승격 50주년 기념 작품이자 성남아트센터가 6년 만에 선보이는 제작 오페라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성남아트센터는 개관 초기부터 <파우스트>, <마술피리>, <낙소스 섬의 아리아드네> 등 자체 제작 오페라로 큰 사랑을 받아왔으며, 2015년 <라 트라비아타>(2019년 재공연), 2017년 <탄호이저>를 통해 제작극장으로서의 역량을 증명한 바 있다.


***지휘 파트릭 랑에
지휘를 맡은 파트닉 랑에는 최근 유럽 오페라 무대에서 가장 활발한 모습을 보여주는 젊은 지휘자 중 한 명이다. 열여섯 살 때 처음 지휘대에 섰으며, 2005년부터 클라우디오 아바도의 지목으로 구프타프 말러 유스 오케스트라 부지휘자로 활동했다.
특히 2000년대 중반부터 오페라 무대에서 큰 주목을 받았는데, 글라인드본, 빈 국립오페라 극장, 코벤트가든 로열 오페라하우스, 드레스덴 젬퍼오퍼, 바이에른 국립오페라 등을 두루 지휘했고 베를린 코미셰 오페라의 음악감독(2010-2012)과 비스바덴 헤센 오페라극장 음악감독(2017-2023)을 역임했다. 2014년 국립오페라단의 베르디 <라 트라비아타> 지휘로 찬사를 받아 우리나라 애호가들에게도 낯익은 이름이다.


**연출-무대-의상-조명-영상디자인 정구호
연출가이자 패션, 공예, 브랜드 등 다양한 장르의 디자이너로 활약 중인 정구호는 최근 몇 년 동안 무대 연출에 힘을 기울였다. 이번 <나비부인>에서도 연출뿐만 아니라 무대, 의상, 조명, 영상 디자인을 직접 맡아 작품 해석과 미장센을 통합한 예술 세계를 선보일 예정이다. <나비부인>의 배경에 있는 시대적 상황, 아시아 여성에 대한 인식은 최근 들어 유럽과 미국의 주요 오페라 극장을 중심으로 ‘인간의 이야기’와 감동적인 음악을 조화시키려는 노력을 바뀌어졌다. 시대와 배경을 완전히 바꾼 정구호 연출의 <나비부인>은 그런 면에서 작품의 또 다른 본질과 현대적 면모를 드러내는 무대가 될 것이다.
댓글달기 확인

내가찾는 라디오
방송 이벤트 & 공지

CBS 광고섹션


CBS 배너

CBS 관련 사이트

  • CBS 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