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thinnavi


공지 및 이벤트

상단메뉴

상단배너


CBS 메뉴




  > 라디오 >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 전문
"주요 인터뷰를 실시간 속기로 올려드립니다.
인터뷰를 인용 보도할 때는 프로그램명을 밝혀주십시오."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게시판 운영지침

CBS 추천 인쇄 이메일 목록 
 [제목] : 11/5(화) 신상진 "민주당 물갈이 20%? 한국당은 50% 가능"
번 호 9847 글쓴이 뉴스쇼(뉴스쇼) 날 짜 2019-11-05 오전 8:11:30
조 회 264 추 천 0 첨 부  

* 인터뷰를 인용보도할 때는
프로그램명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CBS에 있습니다.
======================================================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신상진(자유한국당 신정치혁신특위 위원장)



박찬주, 보류 넘어 철회생각까지
국민공감 부족해..정치엔 부적절
인재영입 재검토해야.."많이 아쉽다"
내부 총질? 당 운영방식 확 바뀌어야


원래 인터뷰 저희가 준비돼 있던 분은 이분입니다. 한국당의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 위원장 신상진 위원장입니다. 지금 한국당 내에 이야기가 여러 가지가 나오고 있다고 해서 좀 연결을 해 보죠. 신상진 위원장님, 나와 계세요?

◆ 신상진> 안녕하세요.

◇ 김현정> 앞서서 박찬주 전 대장 인터뷰를 들으셨을 텐데 인재 영입에서 제외되는 게 확정입니까, 여전히 보류입니까?

◆ 신상진> 보류를 넘어서 좀 철회할 그런 생각들이 있는 것 같고요. 그리고 지금 말씀 들어보니까 그분은 군에 오래 계셨던 분이라, 국민과 소통과 공감하는 것이 정말 제일 큰 중요한 요건인 어떤 정치인으로서의 그런 분은 좀 아니겠구나. 이런 생각이 좀 드네요.

◇ 김현정> 소통이 좀 부족하신 게 아닌가. 소통 능력, 이 말씀하시는 거예요.

◆ 신상진> 국민 공감적 인식이 좀 상당히 준비가 안 돼 있으신 분이다. 이게 좀 상당히 정치판에 들어오시기에는 적절치 않다. 이런 생각이 드네요.

◇ 김현정> 이분은 상당히 억울하셔서.

◆ 신상진> 억울한 게 많으신 것 같아요. 그런데 좀 더 봐야 될 것 같습니다, 그분 같은 경우는.

◇ 김현정> 그래요. 지금 인재 영입자 중에 논란이 있었던 사람이 박찬주 전 대장뿐만 아니라 백경훈 씨도 논란이 좀 있었습니다. 청년을 여는 미래라는 모임의 대표인데 알고 보니까 같은 당 신보라 의원 비서관의 남편이자 신보라 의원이 의원 되기 전에 몸 담았던 모임의 후임자다. 진짜 참신한 인재 발굴이 맞느냐. 이런 부분은 어떻게 보세요?

◆ 신상진> 좀 논란의 소지가 충분히 있다고 보고요. 이번에 인재 영입이 저희 당에서 황교안 대표 체계에서 처음 하는 거라서 상당히 좀 미숙한 부분이 많았던 것 같아요. 그래서 2차 인재 영입할 때는 사람 수가 중요한 게 아니라 국민이 공감하고 더 나아가서 감동까지 갈 수 있는 특별한, 정말 개천에서 용 난다고 그럴까요. 또 개천에 계속 있으면서 국민과 공감하는 삶을 살아온 사람이라든가. 하여튼 특별한 사람을 신중히 선택해야지. 뭐 당이 원래 그냥 그런 사람들이 쭉 있는데 그런 사람 하나 더 플러스한다고 해서 인재 영입이라고 국민이 봐주지 않을 거거든요.

◇ 김현정> 원래 있던 사람하고 비슷한 사람들 들어오면 안 된다. 그 말씀이세요? 참신한 사람이 필요하다.

◆ 신상진> 오히려 더 비슷할 수도 있고 더 못할 수도 있고 나을 수도 있겠는데. 이번 인재 영입에 대해서는 당에서 재검토를 해가지고 앞으로 잘했으면 좋겠습니다. 좀 아쉽습니다, 많이.

◇ 김현정> 신 위원장님 모르셨어요, 명단?

◆ 신상진> 저는 인재영입위원회하고 관련이 없습니다. 우리 당이나 또 공천룰을 만들고 그런 혁신안을 해서 당 대표께 이미 7월에 이미 넘겼고요. 그리고 이번 인재영입위원회는 따로 있습니다, 당내에. 그런데 인재영입위원회에서 그 작업을 했고 아마 당 대표께서 최종 결정을 하신 것 같은데 당의 의사 결정 구조라든가 그런 신중함이나 또 인재 영입의 기본 원칙이 뭐가 돼야 되느냐에 대해서 다시 검토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김현정> 그런데 요즘 당 분위기 보면 이렇게 신 위원장님같이 쓴소리하면 내부 총질하지 말아라. 이런 소리 들으시는 거 아니에요?

◆ 신상진> 저는 정당이 건전히 발전하려면 어느 조직이나 마찬가지겠지만 정당이 특히나 내부에 잘못된 것이 있으면 비판하고 또 더 발전하기 위한 걸 자양분 삼아서 나가야지 내부의 잘못된 것에 대한 비판을 봉쇄하는 것은 현대 정당으로서 맞지 않고 또 헌법 8조에도 정당은 민주적으로 운영해야 된다고 못이 박혀 있어요, 헌법에도. 그러니까 앞으로 저희가 청년이나 또 민주적, 자유적 이런 개념 가치가 많이 있는 게 청년 세대 아닙니까? 그런데 우리가 또 발맞춰서 공감을 얻고 지지를 받으려면 당 내 운영 방식부터 확 바뀌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 김현정> 확. 운영 방식은 어떤 식으로요?

◆ 신상진> 이번 인재 영입에서 보듯이 몇 사람이 당을 다 좌지우지하는 방식이 아니라 당 지도부는 지도부대로 체계에 따라서 또 의원총회는 의원총회, 당원들이면 당원들이 의사 결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그래서 저희 혁신위원회 안 중 하나도 당 대표 선출을 지금 당협위원장이 선거인단의 일부를 구성을 해서 전당 대회 가고 그러는데 선거인단 자체를 전 당원이 참여해서 선거인단을 아예 뽑고. 국회의원도 거기서 안 뽑히면 당 대표 선거인단에 못 들어가는 거예요. 독일 기민당 등등 그런 정당이 외국에 많이 있는데 그런 것도 저희 안에 넣었거든요. 그런 식으로 좀 근본적인 변화가 일어나지 않으면 성공하기 힘든 정당이 될 것이다 그렇게 생각합니다.

◇ 김현정> 알겠습니다. 신정치혁신특위 위원장이시니까 여쭙니다. 지금 이제 민주당은 불출마 의원들이 한 2명, 3명 나오고 있는데 또 한 10명 정도가 약속을 했다고 하는데 한국당은 그런 움직임이 전혀 없나요?

◆ 신상진> 저희가 좀 모든 게 좀 느린 편이죠, 민주당보다. 총선룰 확정도 민주당은 총선 일자 1년 전에 하도록 내규가 되어 있어요, 민주당은. 그런데 저희는 또 대여 투쟁하랴 여러 가지 또 그동안에 너무 낮았던 지지율을 끌어올리랴 복잡한 일들이 많아서 아직 차분하게 총선 전략 기획을 본격적으로 가동이 안 된 상태인데 어저께 기획단이 됐으니까 불출마 내지는 험지 출마 등등 포함해서 안들이 앞으로 좀 나오지 않겠나. 이렇게 기대는 하는데 두고 봐야겠습니다.

◇ 김현정> 물갈이하면 몇 퍼센트나 돼야 된다고 보세요? 민주당은 20% 얘기하던데.

◆ 신상진> 글쎄 저희는 20%는 적죠, 사실은. 지난 총선을 역대로 보면 어느 총선에서든 초선 의원들이 한 40% 이렇게 됐습니다, 대략.

◇ 김현정> 40% 물갈이?

◆ 신상진> 네. 그러니까 이게 많이 되는 게 여태까지의 여야를 떠나서 어느 정당이나 비슷했는데 그런데 민주당의 20%는 많다고 볼 수도 전혀 없고요. 저희 한국당은 공천룰에 입각해서 하면 한 50% 정도까지도 최대 될 것 같은데.

◇ 김현정> 여기까지.

◆ 신상진> 확정이 안 된 거라 잘 모르겠습니다.

◇ 김현정> 말씀 다음에 또 듣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고맙습니다.

◆ 신상진> 수고하세요.
이전글 11/5(화) 황희두 "민주당에 인재 추천? 페이커 어때요?"
다음글 11/5(화) 박찬주 전 대장 "삼청교육대 발언, 사과할 의사 없다"
추천 인쇄 이메일 목록 
 
 

내가찾는 라디오
방송 이벤트 & 공지

CBS 광고섹션


CBS 배너

CBS 관련 사이트

  • CBS book